• 만경관
  • 삼영필름
  • 찾아오시는길
설문조사 투표

CINEMA POLL

1월 3주차 가장 보고 싶은 영화는?
  • 메이즈 러너:데스 큐어
  • 그것만이 내 세상
  • 다키스트 아워
  • 돌아와요 부산항애(愛)
  • 리틀 뱀파이어
투표하기결과보기

삼영필림

극장삼영필림
에미의 들

에미의 들 Mother’s Field, 1992

감독
설태호

각본
문상훈, 이찬규(각색)

제작
장성국

장르
시대극/사극, 반공/분단, 전쟁

시간
91분

출연
정영숙, 유영국, 정동환, 강태기, 이청, 전호진, 임경옥, 김나희, 고희준 외

촬영
팽정문

조명
김태성

편집
박순덕

음악
임택수


수상
제4회 춘사예술영화상(1993) 창작각본상(문상훈), 기술2상: 특수효과(이문걸) 수상, 심사위원 특별작품상(삼영필름), 1992년 좋은영화

스틸컷

시놉시스

의혈단의 일원으로 독립 운동에 몰두하던 익상은 일경에게 쫑기는 몸으로 하나밖에 없는 동생 은실과 고향친구 용철의 혼사를 보기 위해 고향에 왔다가 붙잡히고 만다. 10년이라는 형량을 채우고 풀려난 익상은 일본군의 행패를 견디다 못해 용철의 가족들과 함께 상해로 떠난다. 해방이 된 후 세 아들 홍기, 중기, 명기를 데리고 고향으로 돌아온 용철과 은실은 행복한 생활도 잠시, 6.25가 발발하자 경찰인 용철은 피신을 가고, 세 아들은 전장에 나가게 된다. 한편 익상은 북괴군의 고위 지휘관이 되어 이들 앞에 나타나는데, 은실은 하나밖에 없는 오빠를 미워할 수도, 측은해 할수도 없는 처지가 된다. 결국 처남 매부지간인 용철과 익상은 각각 토벌대와 빨치산이 되어 맞서 익상은 살아남지만 용철이 죽고 만다. 그리고 전쟁은 끝이 나지만, 남편과 세 아들을 전쟁에서 잃은 은실은 쓸쓸한 말년을 보내고, 익상은 죄책감으로 고통에 시달린다.